불량스런 약탈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deliquent-hoodlum-1024x1024.png 입니다.

생 존 확 률

당신은 이 상황에 잘 적응한 사람들 중 하나입니다. 불필요한 살인은 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폭행과 협박으로 식수와 식량, 그리고 무장들을 구하기도 하며, 온건한 생존자들을 곧잘 겁박하고는 합니다. 따라서 식수와 식량이 부족하여 사망할 확률은 낮으며, 이런 재난 상황에서 2위의 생존율을 점합니다. 물론 이 수치는 오로지 물자의 풍족함에 근거한 것입니다.

악 행 인 지

전형적인 약탈자가 딱 이 성향인데, 이들은 경계하는 스캐빈저와는 달리 자신들의 악행을 인정하면서 뻔뻔하게 그것을 저지르는 게 특징이기도 합니다. 여러분은 평소 이런 재난 상황에서 ‘살해도 범죄지만 이런 상황에서 아무렇게나 물건 줍는 것도 범죄고, 그러니 우리 모두 다를 것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물건을 훔치는 것 뿐만이 아닌 다른 악행들까지도 스스럼 없이 용인하고 또한 저지르는 편입니다. 당신은 극악무도 막가파들 보다야 조금은 온건한 편이지만, 경계하는 스캐빈저에 비하면 호전적이고 비인륜적이기 그지없습니다.

결론적으로 당신은 이런 재난 상황에서 살인도 필요하다면 저지르고, 폭행과 협박을 통한 강도질은 자주 저지릅니다.

유 형 관 계

‘극악무도 막가파’는 당신의 두목이거나 당신보다 권위가 좀 더 높은 동료, 아니면 길가에서 마주친 광인일 확률이 높으나, 그들의 독단적인 행동에 마지못해 따르고 있거나 뒤에서 내분을 준비 중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하는 스캐빈저’들과는 약간의 마찰이 있을 것입니다. 동료로 다니기에는 나쁘지 않은 이들이지만 가끔씩 적지 않은 말싸움이 있을 겁니다. 그럼에도 당신의 행동에 크게 반대하지 않으며, 때에 따라서는 방조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을 겁니다. 스캐빈저가 침묵하는 수색자에 가까운 스캐빈저일 경우 당신이 그들에게 가하는 괴롭힘이 조금씩 있기도 할 겁니다.

‘침묵하는 수색자’들은 당신의 약탈 대상이거나 당신의 악행을 보고 당신을 경계하고 있지만 우선 따르긴 하는 부하일 확률이 높습니다. 자기 자신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한 대체로 상종을 하지 않으려는 이들은 당신에게 있어서는 물건을 가진 지나가는 누군가 정도 말고는 큰 의미를 지니지 않으나, 같은 그룹에 있을 경우에는 부려먹기도 좋고 골리기도 좋은 대상에 들어갑니다. 다만 줏대가 있는 수색자의 경우에는 가끔씩 당신에게 반항을 합니다.

‘부득이한 정찰자’들은 당신에게 있어서 그저 성가신 눈엣가시에 지나지 않거나 대립하는 인물들 중 하나일 겁니다. 따로 파벌을 세우지는 않지만, 같은 그룹에 부득이한 정찰자가 있다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사건건 지적하는 게 영 기분이 좋지는 않을 겁니다.

‘정의로운 징벌자’들을 당신은 완전히 이상주의자로 취급할 겁니다. 그들은 극악무도 막가파와 마찬가지로 당신의 두목이거나 조금 권위가 있는 같은 그룹의 일원일 수 있으며, 막가파가 독단적인 행동으로 반감을 산 것과는 달리 그들은 여러분의 행동에 대해 부득이한 정찰자들과는 달리 직접적인 제재와 함께 간섭하는 것 때문에 내분을 준비할 확률이 높습니다.

“불량스런 약탈자”의 6개의 생각

  1. 선택지가 늘어나서 좋네요. 하지만 역시 주관식이 아닌만큼 제 생각과 맞는 선택지가 없는 경우도 있긴 해요. 예를 들자면,
    ‘당신의 동료가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라는 질문에서 저는 격리시킨다음 면역자가 아니라서 증세가 보이면 죽인다 라는 입장이거든요. 격리시킨다와 살해한다의 중간이랄까요?
    ‘당신은 시체가 즐비한 캠프를 살피던 중이었습니다.’
    에서는 가방 안에 무기가 있어 내게 해가될지도 모르니 가방을 내려놓으라고 협박한 후 가방을 확인. 식량이나 그런게 있어도 해가 될 것이 없으면 돌려주고 자리를 벗어난다 입니다. 이것 참 복잡하네요.
    ‘당신은 머리에 총구가 겨눠졌습니다.’
    에서는 왜 알리고 튄다 라던가 소중한 사람만 데리고 튄다는 없는건가요..! 결국 튄다는 맞니만… 아니면 투항하는 척 하고 부숴버린다 라던가…….
    ‘당신은 쓰러진 사람에게 붕대를 감아주고 일어서는 사람과 마주쳤습니다.’
    에서는 일단 그룹이 있다면 그룹 내 다친 사람에 대해 말하면서 회유하고 그룹이 없어도 일단 회유할 것 같아요. 그러다가 안되면 위협해서 의약품을 내놓으라고 하겠죠..
    어쩔 수 없는 점이지만 조금 아쉽네요. 이런 점에서 유형별 관계가 있는건 좋은 것 같아요. 대충 ‘아, 내가 이 유형과 이 유형 사이에 위치하는 구나.’ 같이 예상할 수 있거든요! 이제 말을 줄이자면, 재미있네요. 좀비아포칼립스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테스트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개발을 응원할게요.

  2. 약간 TRPG처럼 생각해서 이전의 선택이 이후 선택지와 이어진다고 생각하고 임해봤습니다

    -차를 가지고 이동 중에 연료가 떨어져 혹은 사람의 흔적이 보여 차를 버렸고
    -라디오에 나오는 도시로 들어가는 길목에 숨어 도시로 들어가려는 생존자를 역으로 잡아볼까 하였으나 자원이나 보호에 혹해 도시로 향했다면 그만큼 자원이 부족하단 뜻일 것이라 생각하여 포기했고
    -이미 물린 이가 시간을 벌어주는 동안 물건을 챙겼으며
    -역으로 위협받는 청년을 쏘고 불량배들을 도망치게 둔다는 생각도 해봤으나 그러한 선택지는 없었기에 총으로 그들을 위협했고
    -빈 총으로 견제하며 방공호 속 자원만 챙겨 나왔으며
    -정신을 잃은 생존자의 물건을 약탈했고
    -앞에서의 행동을 보아 동료로 들였고 어린아이였던 좀비라 망설이다 당했다는 것은 그의 인성이나 여러 모습이 마음에 들었고 그의 앞에서는 악행을 숨겼다고 생각하고 자살을 종용했고
    -비위를 맞추고 영향력을 키워 잡아먹을 생각으로 따라 들어갔으며
    -참혹한 광경에서 걸어 나온 노인이 어떻게 살아남았는지 의문을 품고 그가 악행을 일삼았을 것이라 확신하며 방아쇠를 당겼고
    -비위를 맞추던 곳에서의 입지를 위해 아이를 희생시켰으며
    – 보스 눈에 들어 반강제적으로 입단한 곳이니 별다른 아쉬움 없이 물건만 챙겨 빠져나왔고
    -결국 다시 혼자가 되었으니 의사로 보이는 이의 의약품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여 약탈했습니다.

    사실 현실이 좀비 아포칼립스가 된다면 자살부터 했을 것 같긴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